1. BL은 성인쟝르로 옮겨져야 한다.
2. 성적인 표현이 그림에 직접적으로 나타나지 않더라도 성행위를 인지할 수준의 그림은
음란물로 간주한다.
3. 성인물은 일정 연령 이상의 구독자가 보도록 하는 포괄적 제한범위의 많은 문화콘텐츠를 지칭한다.

음란물은 이러한 성인물 중 성적묘사가 노출되거나 직간접적으로 자극을 주는 것을 말한다.

동성애? 감성과 감각적 스토리텔링?
BL만화의 문화책임은 누가?작가가?기업이?구

건전한 문화캠폐인 BL은 성인물로

이정훈 | achimvit70@naver.com | 입력 2017-12-21 14:0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레진코믹스 BL은 어린이들도 쉽게 볼 수 있는 카테고리에 구성이 되어있다. BL은 성인물 쟝르에 가야 한다. 아울러 성적며사가 직간접적으로 들어간 작품은 음란물(19금)으로 평가 받아야 한다.

 

 

남자들간의 신뢰와 교감,그리고 배려와 헌신등을 사랑이라 하지 않고 우정이라 표현한다.

友情 friendship 우정, 친구사이의 정이라고 한다.

남자들간의 이러한 감정과 일체의 행동양식을 사랑이라고 표현하지 않는다.

부모와 자식, 남성과 여성, 국가와 개인간의 정신적,육체적,정서적 관계를 유지하고 

표현하는 동적상태를 사랑이라 한다.

 

BL(Boys Love)을 일컫는다. 

동성애는 수세기부터 이어져온 행위이다.

신체와 정신적 불일치가 동성애 나타나는 현상으로 고대,중세,근대사회에서는 감추어져 있던 모습들이

네트워크발달과 정보교류의 발달로 많은 이들이 정보교환과 소통을 통해 현대사회에서는 하나의 생활방식과 제도로 인정받으려는 노력들이 활발히 나타나고 있다.

 

BL만화는 건전한가?

하나의 문화를 옳다 그르다 정의하는 것은 시대와 환경에 따른 주장과 견해다.

시대가 바뀌면서 다른 가치와 이념이 당시의 주장을 바꾸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시대의 기준은 필요하다.

동성애를 인정하는 것과 이를 건전하다 하는 것은 다른 이야기다.

동성애를 차별하지 않는 것과 이를 전파하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다.

문화는 확산되는 속성이 있다.

재미,자극,논리,감동,공감,교육,학습, 반복과 숙달 등을 통해 문화주체들의 활동능력에 따라 확산의 크기가 

결정된다. 여기에는 건전한 문화도 포함되고 그렇지 않은 좋지 않은 문화도 포함된다.

 

건전한 문화의 기준은 무엇?

사회 구성원들에게 건강하고 온전토록 하는 것이다.

 

BL이 돈이되면 바람직한 것인가?

웹툰은 원고료에 의존도가 높다.

BL만화를 보는 이들이 느끼는 가치는 무엇인가?

더욱 자극적 표현을 통해 많은 구독자를 유치하려는 BL만화도 증가하고 있다.

 

이를 다루는 매체의 메인플랫폼에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무료보기가 제공된다.

어린이부터 누구든지 클릭하거나 터치하면 볼 수 있다.

 

건전한 성인만화,BL만화,음란만화 현재 구체적 기준이 없는 상태에서 노출되고 유통되고있는 것이

2017년 현재 걸어온 대한민국의 웹툰의 작은 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본지에서의 판단기준은 다른 기관이나 개인과 견해가 다를 수 있음을 먼저 밝힌다.

 

1. BL은 성인쟝르로 옮겨져야 한다. 


2. 성적인 표현이 그림에 직접적으로 나타나지 않더라도 성행위를 인지할 수준의 그림은 

   음란물로 간주한다. 


3. 성인물은 일정 연령 이상의 구독자가 보도록 하는 포괄적 제한범위의 많은 문화콘텐츠를 지칭한다.

   음란물은 이러한 성인물 중 성적묘사가 노출되거나 직간접적으로 자극을 주는 것을 말한다.

   

레진코믹스는 웹툰을 유통하는 기업이다.

로그인 하지 않아도 BL이 나타난다.

무료보기가 가능하다.

어린이도 볼 수 있다.

최소한의 기준이 반영되어야 한다.

BL작품들은 성인물로 그 쟝르가 옮겨져야 한다.

성적행위가 묘사되는 작품들은 성인물이 아닌 음란물(19금)로 그룹이 이동되어야 할 것이다.

 

본 글은 해당 작품을 만드는 웹툰 작가를 폄하하기 위함이 아니다.

정확한 쟝르에 있어야 할 작품이 혼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최소한의 성인,음란,BL이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면 자신의 책임을 지는 성인물로

자리를 옮겨야 한다는 것이다. 

 

 

만화,웹툰, 상상과 가치를 주는 문화자산이다.

많은 소비자 중 어린이와 청소년도 이에 포함된다. 

교육에서 콘텐츠를 부정적으로 보도록 하는 이유는 산업현장에서 소비자를 돈으로만 보기 때문이다.

책임지고 건전한 문화로 만들어 가려는 노력이 보이지 않거나 미비하기 때문일 수 있다.

 

레진코믹스의 BL은 성인물로 그 자리를 옮겨주길 기대하는 바이다. 

 

 

자극을 위해 여성을 상품화하는 것은 남성,여성 모두가 피해자가 된다. 그럼에도 스스로 그 현장에서 자신을 성적 상품화하는 남성과 여성이 있는 이유는 돈이라는 굴레를 벗어나기 어려운 사회시스템에도 문제가 있다.

 

 

성을 중심으로 한 테마파크 건전한 성을 위한 테마파크인지 성 자체를 상품화하고 재미를 부여하려는 동물적 감각의 테마파크인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  구성애의 아우성이 함께 구축된 테마파크가 도길 바랄 뿐이다.

 

[저작권자ⓒ 한국유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